락슈미

인도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트리데비(Tridevi)
사라스와티 락슈미 파르바티
락슈미

락슈미(Lakshmi)는 힌두교의 주요 여신 중의 하나로서, 비슈누의 부인이다. 부, 번영, 행운, 아름다움 등, 유무형의 세속적 성취를 관장한다고 믿기 때문에 대중적으로 매우 인기 높으며, 특히 상인 계층에서 주요 신앙의 대상이 되고 있다. '풍요', '행운'이라는 의미의 '슈리(Shri)'로도 불리며, 한역 불경에서는 '길상천(吉祥天)'으로 번역된다. 여성성 샥티가 현현한 존재로서, 사라스와티, 파르바티와 함께 '트리무르티(Trimurti)'에 대응되는 '트리데비(Tridevi)를 구성하고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파르바티, 두르가, 락슈미) 10,11월 경에 개최되는 디왈리 축제의 경우, 락슈미 숭배를 주된 테마로 하고 있다.

연원

락슈미는 <리그베다>에서 '상서로움' 혹은 '행운'을 뜻하는 단어로 사용되었으며, <아타르바베다>에서 행운과 불행을 관장하는 보다 복합적의인 성격의 신격으로 등장하게 된다. <브라흐마나>에서부터 비슈누의 부인이라는 설정이 붙기 시작했고, <우파니샤드> 등장 이후부터는 '사라스와티', '파르바티'와 함께 트리데비를 구성하기 시작했다. 서사시가 정립되고 푸라나 성전문학이 등장하기 시작한 4세기 이후부터, 초기의 풍요와 행운의 속성과 더불어, 남편인 비슈누를 보좌하고, 그의 과업을 돕는 순종적이고 헌신적인 아내로서의 속성도 함께 보유하게 된다.

특징

락슈미

풍요와 번영, 행운과 미모 등, 긍정적이면서 세속적인 덕목들을 상징하는 신이기 때문에, 대중적으로 인기가 매우 높다. 특히 물질적 풍요와 관련이 깊어, 상인 계층을 중심으로 두터운 민간 신앙을 형성해 왔다. 만약 어떤 사람이 부자가 된다면, 락슈미 여신이 그의 집에 머물렀기 때문이라는 믿음이 있을 정도다. 디왈리 축제 때 불을 환하게 밝히고 집안의 문을 모두 열어 놓는 것도 락슈미가 다녀가길 바라는 믿음 때문이다. 또한 비슈누의 과업을 보좌하는 역할을 주로 맡고 있는데, 남편과 마찬가지로 화신(Avatar)의 형태를 통해 지상에 강림한다는 설정이 있다. 크리슈나의 부인 라다라마의 부인 시타가 그녀의 대표적인 아바타이다. 천상이든 지상이든 둘은 늘 함께하고 있는 것이다.


연꽃 위에 앉아 있거나 서있는 아름다운 여성의 모습으로 그려진다. 팔은 4개인데, 손으로 연꽃을 들고 있거나, 항아리에 담긴 금화를 쏟아내는 모습으로 묘사된다. 동반되는 동물은 코끼리이다. 남편인 비슈누와 함께 단란하게 앉아 있는 가족의 모습으로도 그려지기도 한다.

관련 신화

고행을 통해 최상의 공력을 보유하게 된 성자 두르바사(Durvasa)는 인드라에게 존경의 표시로 화환을 바쳤으나, 인드라는 그것을 자신의 코끼리에게 걸어줘 버린다. 이를 모욕으로 생각한 두르바사는 격노했고, 자신의 모든 힘을 담아 신들을 저주했다. 저주로 인해 신들의 힘이 급격히 약화되면서, 아수라들의 힘이 상대적으로 강해지게 된다. 신들은 아수라들로부터 천상의 지배권을 빼앗기게 된 것이다. 신들은 비슈누에게 도움을 청했고, 이에 비슈누는 우유의 대양을 저어 불멸의 명약인 '암리타(Amrita)'를 획득하고, 그것을 아수라들과 나눈다는 조건으로 평화협상을 맺을 것을 조언했다. 물론 비슈누는 신들만이 암리타를 독점할 수 있도록 물밑 작업을 해줄 것도 약속했다. 이를 통해 아수라들를 제압하라는 뜻이었다. 우유의 대양을 젓는 작업을 위해 히말라야의 '만다라(Mandara)' 산이 젓기용 막대가 되었고, 시바의 뱀 '바수키(Vasuki)'가 그 막대를 묶는 밧줄이 되었다. 신들은 아수라들과 힘을 합쳐 대양을 젓는 작업에 돌입했다. 그들이 암리타를 최종적으로 확보하기 전까지 대양에서는 다양한 만물들이 창조되었는데, 그 중에는 풍요와 행운의 여신인 락슈미도 있었다. 그녀는 연꽃 위에 앉은 4개의 팔을 가진 아름다운 여성의 모습을 하고 있었는데, 신들과 아수라들은 그녀의 아름다움에 넋이 나가 그녀를 찬양하는 노래를 부르고 축복하기 시작했다. 천상의 코끼리는 강가의 신성한 물을 그녀에게 쏟았고, 우유 대양은 영속의 화환을 선물했다. 그녀는 신들에게 다가갔고, 그 중 비슈누에 기대었다. 그리고 둘은 부부가 되었다.

참고 자료

각주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