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타 연맹

인도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라타 세력 최대 영역

(1674 ~ 1818)

마라타(Maratha) 연맹은 무굴 제국 시기 인도 중남부에서 강력한 세력을 이룬 힌두교 기반의 왕조이다. 이슬람 세력인 무굴 제국에 대항하면서 성장했다.

성립 배경

무굴 제국아우랑제브 황제는 전임 황제들에 의해 유지되어 왔던 비이슬람교(주로 힌두교)에 대한 관용 정책을 폐지하였고, 일반 대중들에게 무리하게 개종을 강요하는 등 대다수 힌두교인들 핍박했다. 마하라슈트라 지방의 군벌이었던 시바지(Shivaji, 재위 1674 ~ 1680)는 분열되어 있던 힌두교 세력을 규합하여 마라타 왕조를 새우고 아우랑제브에게 대항했다.[1]

제국의 성장

시바지가 이끄는 마라타 군은 선진적인 군사 시스템과 잘 조련된 병사들을 바탕으로 아우랑제브의 무굴 군을 효과적으로 상대했다. 하지만 그가 사망한 이후부터 마라타 왕조는 점차 힘을 잃어갔고, 무굴 제국의 압도적인 공세에 결국 무릎을 꿇게 된다. 하지만 시바지의 손자인 샤후(Shahu, 재위 1708 ~ 1749)는 아우랑제브 황제의 죽음으로 무굴 제국의 팽창이 주춤한 틈을 이용해 다수의 호족 세력들과의 연합을 이끌어내었고, 다시 왕조를 재건하는데 성공한다. 이후 마라타 왕국은 샤후에 의해 임명된 '페슈와(Peshwa, 총리)'의 권한이 왕권을 능가하게 되면서, 점차 호족연합국가 형태로 변모해 갔다.


샤후에 의해 임명된 3대 페슈와 발라지 바지 라오(Balaji Baji Rao) 시기 때에 이르러, 마라타 왕조의 영향력은 인도 남부와 중부까지 크게 확장되었으며, 무굴 제국을 위혐하는 거대 제국으로 성장했다. 다만 1761년 북부 지역으로의 진출을 꾀하던 마라타 군은 델리를 목표로 진격했으나, 쇠약해진 무굴 제국이 끌어들인 아프가니스탄의 이슬람 세력에 의해 파니파트에서 격파당하면서 세력의 확장은 중지되었다.


인도 남부의 마이소르 왕국충돌하는 과정 속에서도 세력을 이어갔지만, 호족 세력들 간의 내부 분열로 인해 점차 쇠퇴하였고, 결국 푸네를 중심으로 한 페슈와 세력이 여타 호족 세력들과 느슨한 연맹 관계을 맺고, 미약한 위세를 유지하는 것에 만족하게 된다.

멸망

18세기 영국의 인도 진출이 본격화 되고 마라타 연합도 그에 극렬히 저항했다. 3차례에 이르는 전쟁을 거치면서 마라타 연합의 호족 세력들은 하나 둘씩 영국에 점령되었고, 결국 1818년에 완전히 복속되게 된다.

(영국-마라타 전쟁 참조)

참고 자료

각주

각주

  1. 시바지는 현재 마하라슈트라 주의 역사적 영웅으로 추앙되고 있으며, 극우 정당인 Shiv Sena의 당명도 시바지에서 비롯된 것이다.